박노해는 왜 변했을까? 어느 감독의 집요한 추적 [박노해]
홈 > 시시콜콜 > 뉴스이슈
뉴스이슈

박노해는 왜 변했을까? 어느 감독의 집요한 추적 [박노해]

박노해는 왜 변했을까? 어느 감독의 집요한 추적박노해는 왜 변했을까? 어느 감독의 집요한 추적 | 2018년 06월 14일 11시 57분

중이던 박노해 시인은 옥중 에세이집 를 발간한다. 사회에 대한 날선 비판과 노동 해방을 울부짖던 박 시인의 전작 `노동의 새벽`, `참된 시작`과 달리 종교적인 색채와 땅과 사람, 농민을 강조하는 박노해의...
오마이뉴스 http://www.ohmynews.com/NWS_Web/View/at_pg.aspx?CNTN_CD=A0002444979&CMPT_CD=P0010&utm_source=naver&utm_medium=newsearch&utm_campaign=naver_news


참혹하게 아름다운 첫 마음으로 참혹하게 아름다운 첫 마음으로 | 2018년 06월 14일 07시 58분

자유한국당 김천 국회의원 보선 후보가 당선 확정되던 순간, 지지자들과 가족들이 감격에 겨워하는 것을 포착한 것입니다. ¨첫 마음을 잃지 말자 그리고 성공하자 참혹하게 아름다운 우리 첫 마음으로(박노해, `첫 마음` 중 일부).¨
프라임경제 http://www.newsprime.co.kr/news/article.html?no=419541


'나눔문화' 북미정상회담 성명 "'평화의 봄' 불러온 '세기의 악수'"'나눔문화' 북미정상회담 성명 "'평화의 봄' 불러온 '세기의 악수'" | 2018년 06월 13일 13시 40분

나눔문화는 박노해 시인 등이 “향기나는 사람들이 모여 참사람의 숲을 이루면 나눔의 꿈은 반드시 현실이 됩니다. 나눔이 희망입니다 당신이 희망입니다”를 기치로 2001년 9월 문을 연 시민단체다. 나눔문화는 이날 “6.12...
아시아엔 http://kor.theasian.asia/archives/188404


선택의 순간선택의 순간 | 2018년 06월 12일 14시 36분

박노해 시인은 ¨삶은 기적이다, 인간은 신비이다. 희망은 불멸이다. ¨라고 노래했죠. 그 기적과 신비와 불멸의 향기를 위해 지식과 창조의 연장을, 통합과 공감의 노래를, 정의와 행동하는 양심을 담아 함께 손잡고 내일의 문을 열면...
충청일보 http://www.ccdailynews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967910


박노해 팔레스타인 사진展, '올리브나무의 꿈'박노해 팔레스타인 사진展, '올리브나무의 꿈' | 2018년 06월 11일 17시 33분

▲박노해 팔레스타인 사진전 `올리브나무의 꿈` 포스터. (사진출처=라카페갤러리) [서울=내외뉴스통신] 이혜민 기자 = 박노해 시인은 ¨사진 속에는 팔레스타인의 고난과 저항, 역사와 삶이 담겨 있다¨고 한다. 이런 사진들은...
내외뉴스통신 http://www.nbnnews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147014


80년대 아파트에 주차돼 있던 로얄 살롱·스텔라… 중산층 '상징'이었다 80년대 아파트에 주차돼 있던 로얄 살롱·스텔라… 중산층 '상징'이었다 | 2018년 06월 09일 03시 03분

새롭게 세분한 국산 차종의 위계는 1984년에 발표된 노동자 시인 박노해씨의 시 `손무덤`에서 다음과 같이 직설적으로 표현되기도 했다. `사장님 그라나다 승용차, 공장장님 로얄 살롱, 부장님 스텔라`라고. 그라나다는 현대가...
조선일보 http://news.chosun.com/site/data/html_dir/2018/06/08/2018060801852.html?utm_source=naver&utm_medium=original&utm_campaign=news


한 서울대생의 476일 ‘감빵생활’한 서울대생의 476일 ‘감빵생활’ | 2018년 06월 09일 00시 08분

태어나지 않았더라면 받지 못했을 선물이다. ” 박노해가 쓴 ‘사람만이 희망이다’와 황대권의 ‘야생초 편지’도 있다. 김대중 전 대통령이 감옥에서 쓴 다수의 글과 편지도 옥중문학의 계보에 포함된다. 창살과 맨바닥...
국제신문 http://www.kookje.co.kr/news2011/asp/newsbody.asp?code=0500&key=20180609.22012003223
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
0 Comments
제목
카테고리





Facebook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네이버블로그에 공유